upbtn

인포스탁 시황속보

2019-03-15 오후 2:07:09

대우조선, 소난골 드릴십 1척 인도… 대금 4600억 확보
대우조선이 건조한 소난골 드릴십
소난골 드릴십. 사진=대우조선

[인포스탁데일리=성동규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4000억원이 넘는 인도대금을 확보하게 됐다.

대우조선은 앙골라 국영석유회사인 소난골이 가발주한 드릴십 2척 중 1척에 대한 인도서명식을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인도서명식을 마친 드릴십 1호기에 대한 소유권은 소난골로 넘어갔다. 명명식과 출항준비를 마치면 조선소를 떠날 예정이다. 

대우조선은 이번에 드릴십 1척을 인도하면서 4600억원 상당의 인도대금을 확보해 손익 개선효과를 보게 됐다.

앞서 대우조선은 2013년 소난골로부터 드릴십 2척을 수주했다. 그러나 국제유가 하락 등으로 선주 측이 인도대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인도가 지연돼왔다. 유가가 회복되면서 인도협상이 급진전 됐고 지난해 12월 인도일정을 확정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이번에 1호선을 성공적으로 인도한 만큼 2호선도 차질없이 인도할 계획이다.

 

성동규 기자 dongkuri@infostock.co.kr